참외하우스 보온덮개를 한겹 벗기고
투명한 보온비닐을 또 한겹 벗겼더니

어린 참외잎 위에
낯선 손님이 떡하니 자리 잡고 있다.

철에 맞게 나름 코디를 한 모양인데
초록잎 위에서는 색상이 너무 튀는구나..

평소 운동부족(노동과 운동은 분명 다르니) 참외댁을
이리 뛰고 저리 뛰게 만들더니

날아봤자 메뚜기 밖에 안되는구나.
둔한 참외댁에게 잡히는 것을 보니...ㅎㅎ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무치군요.
    어릴때 많이 잡아서 구워 먹는 기억이 있습니다.
    많이 잡아서 쐬주 한잔해도 괜찬을듯 ㅎㅎ

    2010.11.28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