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은 돈가스 오케이??'
'웬 돈가스요?'
'분위기 좋은데서'
'분위기만?? 울 애들은 양도 좋아야 하는데..ㅎㅎ'
'저녁 5시 40분까지 과채류 시험장으로 모두 오세요.'
'예~~!!'

농업마이스터대학 시설채소 참외과정에서 3년째 공부 중인 나의 옆지기
오늘도 성주군 과채류 시험장에서 낮 12시부터 저녁 9시까지 수업이 있는 날입니다. 그야말로 주경야독~
그 시각이면 수업이 끝날 시간도 아닌데 가족이 함께 저녁식사를 하자고 문자가 왔습니다.

성주에 이런 곳도 생겼네요!!
점심시간에 식사 약속이 있어서 찾아간 식당이 정갈해서 마음에 들었다나요?


그 보다는 햄버그 스테이크나 크림소스 스파게티 같은 메뉴는

성주군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메뉴인지라 그냥 지나치지 못했나 봅니다.

두끼를 연거푸 괜찮을까 싶었는데
다행히 한식메뉴가 있어서 점심엔 그걸 드셨다는군요.

아~~ 크림소스 스파게티, 얼마만에 먹어보는건가!!!
오랫만에 제대로 된 소스의 스파게티 먹고 아이들 보다 제가 더 기분이 업 되었습니다.



저를 빼곤 햄버그 스테이크로 통일!!
양송이 스프, 딸기시럽이 첨가 된 샐러드, 스테이크~(빵은 이미 입 속으로 슝~ㅎㅎ)


 

 

 

 


수업하다 중간에 빠져서 어떻하냐고 물었더니, 어차피 저녁식사 시간이라 걱정 말라며
그렇게 가족들 챙겨 먹이고는 남은 수업 들으러 다시 달려갑니다.

좋은 것 보거나, 맛 있는 것 먹으면 가족부터 제일 먼저 떠올리는 사람...
이런 사람이 제 옆지기입니다.^^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우~~~
    사진올린게 너무예쁘요.
    그기다 (참외댁)까지 글이 올라가고...ㅎㅎ
    완전 장사집서 음식 소개하는듯한~ 아주 예쁘요.
    역시 가족뿐이 없다는 사실~
    맛있는 음식드시고 눈에밟힌 가족대문에
    수업을 빼먹어면서까지 불러주셨군요.
    이것이 가족이고 행복입니다.
    모두가 즐거이 식사하셨다니
    제마음도 기쁩니다.ㅎㅎㅎ

    2011.09.17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수영

    깔끔하고 맛나겠어요~~
    행복이 솔솔~~~

    2011.09.17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식도 정갈하고 좋았지만
      옆지기 마음에 더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수영님, 고운 하루 되세요~! ^__^

      2011.09.18 13: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