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매실나무 세 그루를 얻어왔습니다.

 

집 뒷산에 과실수를 키우는 분이 계신데

뒷산 경사가 너무 심해서

매실나무 수십 그루를 뽑아내고

땅을 돋우는 작업을 하신 다음

다시 묘목을 옮겨 심으실거라며

 

필요하면

매실나무를 가져가라시네요~

 

매실나무가 어찌나 튼실한지...

 

이웃 몇 분들과 함께 몰려가서는

염치 없이

세 그루나 얻어왔습니다.

 

참외댁 도착 했을 때는

이미 포크레인이 막바지 작업 중이었습니다.

 

요렇게

한 그루씩, 한 그루씩

매실나무를 뽑아 올립니다.

 

 

 

이 분이 바로 쥔장이십니다.

 

수 년간 정성들여 키운 매실나무를

아낌없이 퍼 주십니다.

 

 

경사가 심해서 트럭이 올아 갈 수 없는 길...

 

경운기 가득하게 실린 매실나무를

아래쪽 트럭이 대기하고 있는 곳까지

손수 실어다 주시는 자상함~ 감사합니다~!!!

 

이제 막 경운기에 싣기 시작한 매실나무~

 

 

 

참외댁이 얻어 온 매실나무는

게중에도 가장 튼실한 녀석들입니다.

 

옆지기가 보는 눈이 좀 있어서..ㅎㅎ

 

얻어 온 매실나무를

참외댁네 뒷마당?? 아니 뒷산??

마당도 아니고 산도 아니고

암튼, 최적의 장소에 옮겨 심었습니다.

 

옮겨 심은 매실나무를

옆지기가 살뜰히 챙기고 있습니다.

 

건강하게 뿌리 잘 내리기를 바라는 심정으로~

 

 

하루, 이틀~

시간이 흐르고...

 

매실나무에

촉이 나고, 싹이 움트고 있습니다.

 

 

또다시

하루, 이틀~

 

드디어

매화꽃망울을 터트렸습니다.

 

 

 

가지도 잘리고, 뿌리도 잘리고

 

힘든 시간을 보냈을텐데

대견하게도 꽃망울을 틔웠습니다.

 

'애 많이 썼어~. 감사해~!!'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