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밭 한구석,
개미 한 마리가 저 혼자서
자기 보다 몇 배나 큰 벌을 끌고 가겠다고
정말이지 바둥~ 바둥~!!!
처음엔 꿈적도 안하더니
왠걸, 계속되는 바둥거림에 결국 벌이 움직이네.
뱅뱅~ 계속 제자리 걸음이지만,
결국 안되겠는지, 친구들을 부르러...



'눈길 돌린 곳에는 > - 살아 숨쉬는 생명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팽이 팽이 달~팽이  (1) 2010.05.06
말(馬)에게 말(言)을 걸다  (1) 2010.05.01
개미, 몇배나 큰 벌을 움직이다!  (2) 2010.04.29
엄청 빠른 달팽이  (4) 2010.04.27
숨은 개구리 찾기  (4) 2010.04.27
속빈 우렁이의 진실  (4) 2010.04.26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amegol

    대단한 놈이네
    저정도 의지만 있으면 세상에 못할것 없겠는데요

    2010.04.29 1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정말 지칠만도 한데...
      저 바둥거림이 나중엔 눈물겹더라는
      제가 옮겨다 주고 싶을 만큼
      저도 저만큼만 노력하면
      다 이룰 수 있을 것 같아요~ ^^

      2010.04.30 01:5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