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9.19 무당벌레, 메뚜기, 청개구리, 우렁이 - 내 손위의 작은 생명(1탄) (14)
  2. 2010.04.26 속빈 우렁이의 진실 (4)

귀농을 하고는 작고 여린 생명체들을 종종 만납니다.
그 모습에 반해 만나는 녀석 마다 손위에 올려놓고 유심히 바라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쁘지 않은 녀석들이 없습니다.

아쉬워도 잠깐만 살피고 돌려보내야죠, 있어야 할 곳으로...

제가 만났던, 아니 제 손위에 올라왔던 녀석들을 소개해 드릴게요~~


▶ 무당벌레

대형 물통에 빠져 죽은줄 알았던 이녀석,
손가락으로 살짝 건져내었더니 잠시후 움츠리고 있던 다리가 하나 둘 펴지며 움직이더라구요.^^

무당벌레는 진딧물, 응애류, 나방의 알 등 농작물에 해로운 녀석들을 먹어치우니
그렇잖아도 이쁜 녀석이 얼마나 더 이쁜지~

해서 농사 지으시는 분들이 천적으로 무당벌레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28점박이무당벌레, 큰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등 농작물에 해를 가하는 해충도 있다지요.


 



▶ 메뚜기

지난해 11월에 내게 잡혔던 녀석,
어린 참외모종들 사이를 누비고 다니다가 딱!! 걸려서 참외하우스 바깥으로 추방 당했습니다.
닥치는대로 먹어대는 식성에 그냥 뒀다가는 참외순 다 갉아 먹을테니 좀 쌀쌀한 날씨였지만 별 수 없이...


 




▶ 청개구리

요렇게 깜찍하고 이쁜데
말 안듣는 아이들을 왜 청개구리에 비유할까요? 청개구리 동화 때문이겠지만...

청개구리는 변온동물이라서 손위에 올려놓는 행동은 옳지 못하다네요.
저때는 몰라서 그랬으니 용서 받을 수 있을라나??
사실 저녀석 오래 머물지도 않고 폴짝~!! 떠나버렸는데...

개구리의 겨울잠 자는 모습도 차이가 있다는거 아세요?

물개구리는 잘 얼지 않는 냇물의 바위밑에서
참개구리는 땅 속에서 무리를 지어서 겨울을 보낸답니다.

그런데 이렇게 작고 여린 청개구리는
안타깝게도 홑이불에 불과한 가랑잎 덤불속에서 연두색 몸은 탈색 되어 거무죽죽해지고
죽은 시체처럼 꽁꽁 얼음이 되어 호되게 겨울을 난다네요
. 넘 불쌍타...ㅜㅜ


 




▶ 우렁이

개구리밥 위에 떠 있는 우렁이를 발견하고는 '우와~ 우렁이!!' 얼른 건져 올렸습니다.

근데 속은 텅텅 비고 껍질만..ㅜㅜ
껍질을 떠나 우렁각시로 환생 했으려나...

제가 어렸을 때는 우렁이가 참 많았는데, 자연산 우렁이 말이죠.
벼를 베고 난뒤 논바닥을 꼬챙이로 뒤져서 우렁이를 잡곤 했었는데
이제와서 생각하면 호미를 사용할 생각을 왜 못했나 싶지만
친구들과 무리지어 꼬챙이로 쑤셔서 잡는 것도 하나의 즐거운 놀이였습니다.^^

농약의 사용이 늘면서 우렁이가 서서히 자취를 감추더니

이제 농약의 사용을 줄이고자 우렁이를 이용하네요. 대량으로 번식시켜서...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영

    참외댁님!
    무당벌레는 이곳에서도 장미 정원에 풀어 놓는답니다.
    진딧물 잡아 먹으라구요~~ㅎ
    그런데 28점박이무당벌레는 어떻게 생겼나요?
    모르는게 많은데~~ㅎ
    우렁이 갓시가 되어 사람으로 환생했나보네요~~ㅎ

    2011.09.19 0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28점박이무당벌레는
      등딱지 위의 반점이 28개랍니다. 많이 복잡하겠죠~
      암튼 제가 찍은 저녀석은 이로운 녀석입니다.^___^

      2011.09.20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2. ㅎㅎ아이들 보여주면 좋아할 것 같습니다.
    교육용으로...

    잘 보고가요

    2011.09.19 1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노을님~ 즐거운 하루 보내셨나요?
      남은 시간도 행복 하시고
      고운 꿈 꾸세요~~★

      2011.09.20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렁이 고거 삶아 먹으면 정말 맛이 좋은데~ㅎㅎㅎ

    2011.09.19 1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니까요~~
      어렸을 적에 울 엄마가 해주신게 정말 맛있었는데...ㅎㅎ
      평안한 밤 되세요!! ^___^

      2011.09.20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4. 하하하 아이 귀여워....

    2011.09.19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죠? 정말 귀엽죠!!
      인증샷만 남기고 다 떠나 버렸지만...

      오늘 시원해서 일 하시기 좋았죠?
      내일을 위해서 푹~~~ 쉬세요!! ^___^

      2011.09.20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희는 열무을 농약을 안하니깐 달팽이가 다 갈아먹어서 하나도 못 먹었어요
    새삼스레 자세한 설명 잘 머물다 갑니다

    2011.09.19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새삼스레~ 그렇죠??ㅎㅎ
      내일은 기온이 더 내려 간다고 하니 감기 유의하세요!! ^___^

      2011.09.20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우님 벌레도 손안에 담으니 귀엽게 보이는것 맞구나 ^^ ^^

    2011.09.19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관심을 가지고 보면 모든 것이 달라 보이는 것 같아요.
      언냐~ 가야산은 내일 아침 더 쌀쌀할 것 같으니
      따뜻하게 해서 주무세요!! ^___^

      2011.09.20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7. 나도 우렁이가 제일 맘에드는데요.
    삶아서 무침하면 술안주에 최곤데.ㅎㅎ

    2011.09.20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흐흐흐~~
      자두언냐, 우리 이참에 우렁이 잡으러 가까요?
      일잔 카~~ 하구러! ㅎㅎ

      대장님과 따뜻하고 평안하게 주무세요!! ^___^

      2011.09.20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개구리밥 위로 빗방울이 똑똑 떨어지는데
뭔가 눈에 띄는 녀석이...
우렁이다!!
이렇게 이르게 우렁이를 보다니...
살~~짝 건져 올렸다.
인증샷 한 컷 하려니 개구리밥이 너무 많이 묻었다.
이왕 찍는거 이쁘게 나오라구
개구리밥을 물에 살살 흔들어 떼어줬다.
헉~!!!
우렁이 뚜껑이 뿅~~ 빠져버린다.
우렁이 속을 들여다보니
아...무...것...도... 없다!!!
ㅎㅎㅎㅎ ㅋㅋㅋㅋ

'눈길 돌린 곳에는 > - 살아 숨쉬는 생명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청 빠른 달팽이  (4) 2010.04.27
숨은 개구리 찾기  (4) 2010.04.27
속빈 우렁이의 진실  (4) 2010.04.26
참외꽃 속에서 잠든 꿀벌  (2) 2010.04.25
꿀벌 다리에 잔뜩 묻은 꽃가루  (4) 2010.04.21
무당벌레  (4) 2010.04.20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가 몰래 빼먹었찡 ㅋㅋ

    2010.04.26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우짤꼬

    속빈강정도 아니고 우렁이였네요 ㅋㅋㅋㅋ

    담엔 속이 꽉찬우렁이를 만났으면 해요

    2010.04.27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