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을 하고는 작고 여린 생명체들을 종종 만납니다.
그 모습에 반해 만나는 녀석 마다 손위에 올려놓고 유심히 바라봅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이쁘지 않은 녀석들이 없습니다.

아쉬워도 잠깐만 살피고 돌려보내야죠, 있어야 할 곳으로...

제가 만났던, 아니 제 손위에 올라왔던 녀석들을 소개해 드릴게요~~


▶ 무당벌레

대형 물통에 빠져 죽은줄 알았던 이녀석,
손가락으로 살짝 건져내었더니 잠시후 움츠리고 있던 다리가 하나 둘 펴지며 움직이더라구요.^^

무당벌레는 진딧물, 응애류, 나방의 알 등 농작물에 해로운 녀석들을 먹어치우니
그렇잖아도 이쁜 녀석이 얼마나 더 이쁜지~

해서 농사 지으시는 분들이 천적으로 무당벌레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28점박이무당벌레, 큰이십팔점박이무당벌레등 농작물에 해를 가하는 해충도 있다지요.


 



▶ 메뚜기

지난해 11월에 내게 잡혔던 녀석,
어린 참외모종들 사이를 누비고 다니다가 딱!! 걸려서 참외하우스 바깥으로 추방 당했습니다.
닥치는대로 먹어대는 식성에 그냥 뒀다가는 참외순 다 갉아 먹을테니 좀 쌀쌀한 날씨였지만 별 수 없이...


 




▶ 청개구리

요렇게 깜찍하고 이쁜데
말 안듣는 아이들을 왜 청개구리에 비유할까요? 청개구리 동화 때문이겠지만...

청개구리는 변온동물이라서 손위에 올려놓는 행동은 옳지 못하다네요.
저때는 몰라서 그랬으니 용서 받을 수 있을라나??
사실 저녀석 오래 머물지도 않고 폴짝~!! 떠나버렸는데...

개구리의 겨울잠 자는 모습도 차이가 있다는거 아세요?

물개구리는 잘 얼지 않는 냇물의 바위밑에서
참개구리는 땅 속에서 무리를 지어서 겨울을 보낸답니다.

그런데 이렇게 작고 여린 청개구리는
안타깝게도 홑이불에 불과한 가랑잎 덤불속에서 연두색 몸은 탈색 되어 거무죽죽해지고
죽은 시체처럼 꽁꽁 얼음이 되어 호되게 겨울을 난다네요
. 넘 불쌍타...ㅜㅜ


 




▶ 우렁이

개구리밥 위에 떠 있는 우렁이를 발견하고는 '우와~ 우렁이!!' 얼른 건져 올렸습니다.

근데 속은 텅텅 비고 껍질만..ㅜㅜ
껍질을 떠나 우렁각시로 환생 했으려나...

제가 어렸을 때는 우렁이가 참 많았는데, 자연산 우렁이 말이죠.
벼를 베고 난뒤 논바닥을 꼬챙이로 뒤져서 우렁이를 잡곤 했었는데
이제와서 생각하면 호미를 사용할 생각을 왜 못했나 싶지만
친구들과 무리지어 꼬챙이로 쑤셔서 잡는 것도 하나의 즐거운 놀이였습니다.^^

농약의 사용이 늘면서 우렁이가 서서히 자취를 감추더니

이제 농약의 사용을 줄이고자 우렁이를 이용하네요. 대량으로 번식시켜서...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영

    참외댁님!
    무당벌레는 이곳에서도 장미 정원에 풀어 놓는답니다.
    진딧물 잡아 먹으라구요~~ㅎ
    그런데 28점박이무당벌레는 어떻게 생겼나요?
    모르는게 많은데~~ㅎ
    우렁이 갓시가 되어 사람으로 환생했나보네요~~ㅎ

    2011.09.19 0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28점박이무당벌레는
      등딱지 위의 반점이 28개랍니다. 많이 복잡하겠죠~
      암튼 제가 찍은 저녀석은 이로운 녀석입니다.^___^

      2011.09.20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2. ㅎㅎ아이들 보여주면 좋아할 것 같습니다.
    교육용으로...

    잘 보고가요

    2011.09.19 1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노을님~ 즐거운 하루 보내셨나요?
      남은 시간도 행복 하시고
      고운 꿈 꾸세요~~★

      2011.09.20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렁이 고거 삶아 먹으면 정말 맛이 좋은데~ㅎㅎㅎ

    2011.09.19 1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니까요~~
      어렸을 적에 울 엄마가 해주신게 정말 맛있었는데...ㅎㅎ
      평안한 밤 되세요!! ^___^

      2011.09.20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4. 하하하 아이 귀여워....

    2011.09.19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죠? 정말 귀엽죠!!
      인증샷만 남기고 다 떠나 버렸지만...

      오늘 시원해서 일 하시기 좋았죠?
      내일을 위해서 푹~~~ 쉬세요!! ^___^

      2011.09.20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희는 열무을 농약을 안하니깐 달팽이가 다 갈아먹어서 하나도 못 먹었어요
    새삼스레 자세한 설명 잘 머물다 갑니다

    2011.09.19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새삼스레~ 그렇죠??ㅎㅎ
      내일은 기온이 더 내려 간다고 하니 감기 유의하세요!! ^___^

      2011.09.20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우님 벌레도 손안에 담으니 귀엽게 보이는것 맞구나 ^^ ^^

    2011.09.19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관심을 가지고 보면 모든 것이 달라 보이는 것 같아요.
      언냐~ 가야산은 내일 아침 더 쌀쌀할 것 같으니
      따뜻하게 해서 주무세요!! ^___^

      2011.09.20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7. 나도 우렁이가 제일 맘에드는데요.
    삶아서 무침하면 술안주에 최곤데.ㅎㅎ

    2011.09.20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흐흐흐~~
      자두언냐, 우리 이참에 우렁이 잡으러 가까요?
      일잔 카~~ 하구러! ㅎㅎ

      대장님과 따뜻하고 평안하게 주무세요!! ^___^

      2011.09.20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이른 아침, 마당 한켠에 방치해둔 싸리빗자루가 생각이 나는 겁니다.
어제 추석맞이 마을 대청소를 마치고 싸리빗자루를 마당 한켠에다 아무렇게나 던져 놓았었는데...

싸릿대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빗물이나 이슬 따위에 자주 노출이 되면 이내 수명을 다해 버리는데,
그래서 예전에 한 녀석을 보내버렸으면서,
더구나 아침이슬이 내리기 시작한 철인데...

생각날 때 얼른 이슬 피할 곳으로 옮겨 놓아야 할 것 같았습니다.
워낙 총명한 내 머리, 자칫하다 또 깜빡 잊어버리는 수가 있기 때문에...ㅎㅎ






나보다 먼저 싸리빗자루를 차지한 녀석이 있었습니다.
꿀벅지 자랑하는 뒷다리, 다른 녀석들 보다 굵고 짧은 더듬이, 길게 찢어진 눈매~ 유재석?!! ㅎㅎ

뭘하는지 싸리빗자루에 머리를 묻고는 정신이 없습니다.

가만 들여다 봤더니 싸리빗자루에 송알송알 내려앉은 이슬을 훔쳐먹느라 아이폰을 턱밑까지 가져다 대고 사진을 찍어도 모릅니다.
(속상하게 초점이 왜저래...ㅜㅜ)



'아, 이럴게 아니라 이슬 먹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담아야겠다.' 생각하고 동영상 모드로 전환하는 순간
저도 낌새가 이상한지 머리를 들고 굳은 자세로 꼼짝을 안합니다. 도망을 가는 것도 아니고.
아무리 기다려도 요지부동!! 결국 제가 포기했습니다.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뚜기 본지도 제법 오래되었습니다.
    어릴때가 생각납니다.
    가지고 놀았던..ㅎㅎㅎ

    2011.09.08 05: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노을님께서도 저 아이들 많이 괴롭히셨구나?ㅎㅎ
      저도 여러 녀석들 불구로 만들었습니다.
      다리 끊고 도망가는 바람에...ㅜㅜ
      행복한 오늘 되세요~!

      2011.09.08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2. 여치네요~~~~

    2011.09.08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저씨~
      저넘 메뚜기 아닌가요? 쬐금 덜자란...
      여치는 날개도 더 크고 더듬이도 더 길지 싶은데, 아닌가요?
      저도 100% 확신이 없어서..ㅎㅎ

      2011.09.10 16:33 신고 [ ADDR : EDIT/ DEL ]


참외하우스 보온덮개를 한겹 벗기고
투명한 보온비닐을 또 한겹 벗겼더니

어린 참외잎 위에
낯선 손님이 떡하니 자리 잡고 있다.

철에 맞게 나름 코디를 한 모양인데
초록잎 위에서는 색상이 너무 튀는구나..

평소 운동부족(노동과 운동은 분명 다르니) 참외댁을
이리 뛰고 저리 뛰게 만들더니

날아봤자 메뚜기 밖에 안되는구나.
둔한 참외댁에게 잡히는 것을 보니...ㅎㅎ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무치군요.
    어릴때 많이 잡아서 구워 먹는 기억이 있습니다.
    많이 잡아서 쐬주 한잔해도 괜찬을듯 ㅎㅎ

    2010.11.28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어리버리 초보 농민 참외댁.
메뚜기가 곡식 낟알 따위만 먹는 줄 알았는데
배추잎에도 무잎에도 웬 메뚜기??
저 옆에 보이는 잎을 갉아 먹는 것이
애벌레가 아니라 메뚜기란 말인가?
옆에 슬쩍 보이는 배설물은 애벌레의 것도 같은데...

인터넷 검색창 두드렸다. '메뚜기 먹이'
식물의 잎을 먹는 다는 것을 보니
어쩜 저놈들 짓일지도...





'눈길 돌린 곳에는 > - 살아 숨쉬는 생명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아봐야 메뚜기  (1) 2010.11.28
한 뼘 높이를 못올라  (0) 2010.11.19
메뚜기 천지  (2) 2010.10.27
청개구리야, 내년 봄에 만나~  (1) 2010.10.13
날지 못하는 잠자리  (2) 2010.10.03
눈이 불편한 산비둘기  (2) 2010.09.29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뚜기가 참외 잎도 갉아먹는가보네요~

    2010.11.21 19: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건 배추잎, 무잎인데요
      잎이란 잎은 모조리 갉아 먹는 모양입니다...
      나쁜X..

      2010.11.26 01:49 신고 [ ADDR : EDIT/ DEL ]


메뚜기란 것이 본디 가까이 다가가면
폴~짝 뛰어 달아나기 마련인데
참외댁 현관 앞에 떡하니 자리잡은 이녀석은
제법 큰 제덩치를 믿는 것인지
우리 가족들이 들락날락 하여도 꿈쩍도 않는다.
코앞까지 폰을 들이밀어도 태연한 것이
여간 간 큰 녀석이 아니다.

'눈길 돌린 곳에는 > - 살아 숨쉬는 생명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날 풀벌레들의 합창  (0) 2010.09.25
잘가~ 나비야!  (8) 2010.09.06
간 큰 메뚜기  (11) 2010.08.28
참변(慘變)  (8) 2010.08.22
깜찍한 청개구리  (11) 2010.08.05
초록빛 노린재  (4) 2010.07.28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손님이 드신 모양니구먼 색깔이 몸집을 보이 참메뚜기는 아이고 베짱이냐 메뚜기냐
    비가 종일 내리는날이라 잠시 들렀다네 아우님 잘계시지 참 열심이 하시누만...
    보기 좋으이..

    2010.08.28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언냐가 더 열심히 하시면서...^^
      베짱이는 뒷다리가 더 길지 싶은데
      메뚜기 치고는 조금 특이한 칼라를 자랑하네요.^^

      2010.08.28 21:57 신고 [ ADDR : EDIT/ DEL ]
  2. 군복입은 메뚜기입니다. 색깔이 꼭 미군복 같습니다 ㅎㅎㅎ
    오늘도 비가 엄청 오는데 괜찮으신지...

    2010.08.29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여러분의 의견이 재미 있습니다.
    전 영장 메뚜기로 하겠습니다.
    참외댁: 메뚜기
    능금: 베짱냐, 메뚜기냐??
    mch: 군복입은 메뚜기
    자두: 영장 메뚜기

    답을 아시는분은 글을 좀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ㅎㅎㅎ

    2010.08.29 1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전 변신 메뚜기라 부르겠습니다~

    2010.08.29 2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봉이땅엔

    가을메뚜기 로 부를께요. 여름을 보내며, 가을을 맞이하고 있는 메뚜기
    가을에 접어들면 가을 색으로 변하지 않을까 싶네요.
    잼있어요.

    2010.08.29 2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참외댁 같이 같다왔으면 좋았을 텐데
    애기들 밥때문이 었나요?
    참외댁이 없어서 서운 했음다.

    2010.09.01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진 보니까
      저 없이도 너무 행복한듯 해서
      살짝 배가 아프던걸요~ㅎㅎㅎ

      2010.09.03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7. 저두요 서운했어요~~~~
    전진대회에서 만나길 내심 기대했었는데 안오셨다기에 섭섭했네요
    집에 일이 쉽게 놔주질 않지요
    저도 억지로 갔다왔습니다만 좋은 추억은 건졌네요 ㅎㅎ

    2010.09.02 15: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