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녘 또 소복히 눈이 내렸습니다.
몇년간 봐야할 설경을 올봄에 미리 땡겨서 본듯합니다.
하우스 위에도 제법 쌓였었는데
포근한 날씨 때문인지 아침에는 다 녹아내리네요.
참외밭으로 가기 위해 마을을 빠져나가다
뒤돌아서서
올봄 마지막 설경이길 바라는 맘으로...

'눈길 돌린 곳에는 > - 더 넓은 대지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기똥풀  (2) 2010.04.24
꿀벌과 민들레  (2) 2010.04.20
봄비에 촉촉히~  (4) 2010.04.12
한적한 밭두렁에 수줍게 핀 민들레  (2) 2010.04.10
봄을 알리는 색과 향  (1) 2010.04.03
눈 내린 풍경  (1) 2010.03.18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jjadu

    눈피해는 없으셨는지요.
    눈이 계절도 모르고 많이오니 걱정이네요.
    참외 농작물에 아무런 지장 없도록
    마음으로나마 우리함께 빌어요.

    2010.03.18 23: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