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풀잎마다 꽃잎마다
송알 송알 맺혀 있는 이슬은
가공을 거친 그 어떤 보석보다 빛나고 곱다.
아침 햇살과 함께 너무 허무하게 사라져 버려서 그렇지...
사진으로는 다 닮을 수 없는 영롱함을
아쉬우나마 주섬주섬...^^






'눈길 돌린 곳에는 > - 더 넓은 대지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잎 단풍  (2) 2010.11.14
첫 서리에 얼음까지  (0) 2010.10.28
새벽이슬  (0) 2010.10.27
가을날의 풍경  (2) 2010.10.22
단풍 씨앗  (2) 2010.09.29
새벽이슬이 거미줄에  (4) 2010.09.28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