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밭에 퇴비를 뿌린 후

트렉터로 논갈이를 한 번 해주었었는데

미량요소를 포함한

참외밭에 꼭 필요한 여러 기비들을 뿌려주고

다시 한 번 트렉터로 참외밭을 갈아줍니다.

 

사람들에게도 여러 영양요소들이 고루 필요하듯이

참외들도 여러 영양요소들을 고루 섭취해야

더 예쁘고, 아삭하고, 맛있는 열매로 거듭날 수 있답니다.

참외댁 보다 더 많이 먹는듯~ㅎㅎ

 

그나 저나

요즘 하늘빛은 눈이 시립니다...

 

 

참외밭 논갈이가 끝이 나면

다음 할 일은

참외하우스 안쪽 정중앙으로 골을 타줍니다.

 

그 골은 참외하우스 내부를 지나다니기 위한

참외댁의 통로가 되는 동시에

그 골을 중심으로 좌우에 참외를 심게 됩니다.

 

 

 

저 골이 정중앙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수 있을까요?

참외하우스 앞에 떡하니 서 보면 대번에 알 수 있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있으면 확인해 보세요..ㅎㅎ

 

이렇게 가운데에 골을 내고나면

다음은 양쪽 두둑을 로울러로 다져줘야 합니다.

 

굳이 다질 필요가 있냐구요?

다지지 않아도 된다면야

참외댁 할 일이 하나 줄어들어서 좋기는 하겠지만

보기보다 저 위가 푹신푹신 합니다.

그래서 밟으면 땅이 푹~~ 푹~~ 꺼지는데

 

먼~~~~훗날...??

참외가 맺히고 크고 익으면

푹~ 꺼진 그곳에 물이 고이고

그 고인 물 때문에

참외는 이쁜 노랑이로 익는게 아니라

밉상이가 되어버린답니다.

 

그를 비롯한 여러 문제들로 인해

관리기에 로울러를 달고 뱅글뱅글~

참외밭을 다져줍니다.

 

 

 

 

로울러로 다지기 전과 후가 이렇게 차이가 납니다.

비포장 도로와 포장 도로??!!!

 

그렇다고 식물이 뿌리 내리기 힘들 만큼

아주 딱딱하게 눌리는 것은 아니라는 점~~!! ^^

 

다음은 또 뭘하지?? ㅎㅎ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