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밤
여지 없이 눈이 또 내렸다.
요즘은 이곳이 경상북도인지 강원북도인지 헷갈릴 정도...

아직은  참외에 큰 피해가 없음을 감사하고 또 감사 할 따름이다.

이웃집에서 오늘 배송 된 싱싱한 석화를
한박스나 나눠주셨다.

굴은
남자를 남자답게 하고
여자를 여자답게 한다고 하는데
결국은 모두에게 좋은 영양 덩어리라는 얘기가 아닐런지...

암튼 클레오파트라도 즐겼다니
참외댁도 실컷 즐겨봐야겠다~~ㅎㅎ

껍질 크기에 맞먹을 정도로 속이 꽉 찬 탱탱한 굴~!!



지난 밤
이렇게
쏟아졌구나...
하얀 눈...








눈물인지 빗물인지...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억하는 한 이렇게 많은 눈은 처음봅니다.

눈이 그치고 며칠이 지났는데
그동안 햇살은 너무나 따사로웠는데
참외하우스 바깥 고랑은 녹을 생각이 없는 모양입니다.
이 눈을 그냥 보내기가 아쉬운걸까용??

무릎까지 푹~푹~ 빠지는 깊이 속에서
자칫 '나 잡아 봐라~' 했다가는
철퍼덕~~!! 할 우려가 있으니 참아야겠죠?!! ㅎㅎ





그나저나 쌓인 눈은 왜이리 고운걸까요??
시든 풀잎 위에 내린 눈송이가
보석보다 곱게 빛나 보이는 것을 보니
아직 철딱서니가 부족한 탓일까요? ㅎㅎ



쌓인 눈이 제아무리 곱다한들
내새끼들만 하오리오~~!

하우스 바깥에 수북히 쌓인 눈더미와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묵묵히 뿌리를 내리고 줄기를 뻗고 여린 잎을 틔우는
고운 참외순~ 이쁜 내새끼~~!!

너희들 뽀득뽀득 자라는 모습에
이 참외댁,
힘든 것도 잊고 노력할 수 있는거란다.
건강하게 잘 자라거라~!! ^^


 

'사는게 뭐 별거라서 > - 흙 냄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법은??!!!  (0) 2011.03.21
부창부수(夫唱婦隨)  (5) 2011.03.15
雪. 雪. 雪  (0) 2011.01.02
함박눈이 펑펑  (1) 2010.12.28
사뿐사뿐 쌓이는 눈  (0) 2010.12.17
온 천지가 꽁꽁!!  (0) 2010.12.16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년 초에는
올해 초보다
더 많은 눈이 내릴 것이라는 장기예보도 있지만
벌써 부터 심심찮게 눈발이 날려
'정말 눈이 많이 오면 어쩌지?'
적잖은 걱정과 긴장을 안겨다줍니다.

참외댁네 참외들은
정식을 한지 며칠 되지 않았기 때문에
특히나 일조량이 풍부해야 하는데
아침부터 잔뜩 찌푸린 하늘에
간간히 날리는 눈발이 얼마나 얄미운지...

그래도 한낮이 가까워지자
햇님이 살짝살짝 빛을 비춰주어 얼마나 고맙웠는지 모른답니다.
덕분에 오후에 다시 날리기 시작한 눈발은
조금은 덜 미워보였습니다.

 







'사는게 뭐 별거라서 > - 흙 냄새' 카테고리의 다른 글

雪. 雪. 雪  (0) 2011.01.02
함박눈이 펑펑  (1) 2010.12.28
사뿐사뿐 쌓이는 눈  (0) 2010.12.17
온 천지가 꽁꽁!!  (0) 2010.12.16
그치지도 않고 내리네.  (1) 2010.12.13
첫 눈이 내렸어요.  (0) 2010.12.09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벽녘 밖을 내다 봤더니
온세상이 하얗게 변해 있었습니다.

어제 저녁 눈발이 거세게 날렸지만
얼마뒤 잦아들길래 그걸로 끝인줄만 알았는데
밤사이 더 내렸던 모양입니다.

눈...
첫 눈...
얼마나 가슴 설레게 만드는 단어인가요...

마냥 고대 했던 시절이 있었는데...

귀농한 지금은,,,
'조금만 내리다 그쳐야 할텐데.'
걱정이 더 앞서는 이 농심(農心)...

참외하우스에 피해가 없음을 확인하는 그 순간은
어쩔 수 없는 女心...ㅎㅎ

다 녹아내리기 전에
하나라도 더 남기고 싶어
이리 저리~ 마음이 더 바쁩니다..^^












참외하우스 안에서 눈이 녹아 내리기를 기다리며 바라본 모습입니다.
따뜻한 햇살의 기운이 돌자
정말이지 시원스레 녹아내립니다.
큰 피해가 없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사는게 뭐 별거라서 > - 흙 냄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 천지가 꽁꽁!!  (0) 2010.12.16
그치지도 않고 내리네.  (1) 2010.12.13
첫 눈이 내렸어요.  (0) 2010.12.09
강풍주의보,,,  (4) 2010.12.04
제대로 한 방 !!  (6) 2010.12.02
부쩍 부쩍 자라는 참외순  (6) 2010.11.19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벽녘 또 소복히 눈이 내렸습니다.
몇년간 봐야할 설경을 올봄에 미리 땡겨서 본듯합니다.
하우스 위에도 제법 쌓였었는데
포근한 날씨 때문인지 아침에는 다 녹아내리네요.
참외밭으로 가기 위해 마을을 빠져나가다
뒤돌아서서
올봄 마지막 설경이길 바라는 맘으로...

'눈길 돌린 곳에는 > - 더 넓은 대지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기똥풀  (2) 2010.04.24
꿀벌과 민들레  (2) 2010.04.20
봄비에 촉촉히~  (4) 2010.04.12
한적한 밭두렁에 수줍게 핀 민들레  (2) 2010.04.10
봄을 알리는 색과 향  (1) 2010.04.03
눈 내린 풍경  (1) 2010.03.18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jjadu

    눈피해는 없으셨는지요.
    눈이 계절도 모르고 많이오니 걱정이네요.
    참외 농작물에 아무런 지장 없도록
    마음으로나마 우리함께 빌어요.

    2010.03.18 23:17 [ ADDR : EDIT/ DEL : REPLY ]

춘삼월, 때아닌 폭설 때문에
아침부터 서둘러 똥강아지들 학교로 향했다.
설설 기어서 겨우 교문앞에 도착하는 순간 날아든 한통의 문자
"벽진초등학교 오늘 휴교합니다."
에구궁~
똥강아지들 초등학교 입학한 이후 6년간
처음 겪어보는 휴교...
큰 강아지는 "내일도 눈이 조금만 더 왔으면 좋겠다."고 철없는 소리를...
사실 참외만 아니라면
눈을 많이 보지 못한 녀석들을 위해서
눈이 조금 더 내려도 괜찮을듯도 하고......
Posted by 참외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jjadu

    참외댁도 이번눈피해는 없겠죠 우리농원에도 꽃눈엔 아무이상 없어요. 걱정해주셔서 고마워요. 자두는 원채많이달려 나중에소꿈을
    해줘야하니까 지금몇개 상한다고 걱정은 않되요. 정말큰걱정은
    나중에 꽃다피고 써리맛을까? 그게 걱정이 제일커요.
    지금은 편히 꿈꾸고 계시겠죠 저도 이만 자야죠 ㅎㅎ

    2010.03.12 00:22 [ ADDR : EDIT/ DEL : REPLY ]